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테헤란에 40cm 폭설

수도 테헤란 등 이란 북부를 중심으로 40㎝ 가량의 폭설이 내려 공항, 도로가 마비되고 각급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다.

[사진 테헤란 타임스]

[사진 테헤란 타임스]

 
이란 기상청은 2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부터 28일 오전까지 테헤란에 최고 40㎝ 안팎의 눈이 내렸다고 밝혔다.
 
테헤란의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과 메흐라바드 국내선 공항도 활주로가 눈에 덮이는 바람에 현재 이·착륙이 중단된 상태다.
[사진 테헤란 타임스]

[사진 테헤란 타임스]

 
공항 관계자는 “향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비행편이 취소된다”고 밝혔다.
 
테헤란 시내 도로도 제설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아 대부분 직장이 임시 휴업했다.
[사진 테헤란 타임스]

[사진 테헤란 타임스]

 
피해가 속출했지만 테헤란 시민들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가뭄 해갈엔 도움될 것이라는 기대에 폭설을 반기는 분위기다.
[사진 테헤란 타임스]

[사진 테헤란 타임스]

 
테헤란 시청은 이틀에 걸친 눈 덕분에 가뭄과 함께 심각했던 대기 오염이 완화돼 28일 오전 공기질지수(AQI)가 28로 측정돼 올해 들어 가장 좋았다고 밝혔다. 이란은 봄과 겨울에 주로 비와 눈이 내리고 여름과 가을은 건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