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게스트하우스서 화재…한국인 2명 중상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러시아 이르쿠츠크 알혼섬 다리아나 게스트하우스에서 28일(현지시간) 오전 5시쯤 화재가 발생해 5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우리 국민 2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알혼섬은 러시아의 유명 관광지 중 하나인 바이칼호수 동쪽에 위치해   있으며, 이르쿠츠크에서 300km 떨어져 있다.
 
주이르쿠츠크 총영사관이 러시아 현지 경찰당국을 통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번 사고와 관련해 게스트하우스에 숙박 중이던 우리국민8명 중 2명은 중상, 여타 2명은 경상, 나머지 4명은 인근 게스트하우스로 대피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상자 2명은 척추와 다리에 골절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경상자 2명은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중상자 2명은 응급 헬기로 후송돼 이르쿠츠크 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당국자는 또 “주이르쿠츠크총영사관은 담당 영사를 우리국민 중상자 2명이 입원해 있는 이르쿠츠크 시내 병원에 급파하여 환자 상황 파악 및 의료진과 수술 여부 등 지원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르쿠츠크총영사는 이번 화재사건 현황 파악 및 알혼섬에잔류 중인우리국민 6명에 대한 영사조력 제공 등을 위해 현재 이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이르쿠츠크총영사관은 추가적인 우리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파악하는 한편, 향후 피해자 가족의 현지 방문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