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업자금 주지 않아” 어머니 살해한 40대

폭행 일러스트. [중앙포토]

폭행 일러스트. [중앙포토]

사업자금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40대 남성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어머니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빌라에서 둔기로 어머니를 내려쳐 사망하게 한 A(4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소주 2팩을 마신 상태에서 둔기로 아버지와 어머니를 내리친 혐의(존속살해 등)를 받고 있다. 어머니는 사건 즉시 사망했고 생존해 있던 아버지는 이틀 만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장남인 A씨는 부모와 같은 집에 살면서 수개월 째 부모에게 사업을 빌미로 돈을 요구했다. 부모가 이를 들어주지 않자 감정이 쌓였고 소주 2팩을 마신 상태에서 둔기로 부모를 내려친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곳에 사는 둘째 아들이 27일 오전 부모를 찾아왔다가 두 사람이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도피 중이던 A씨를 오후 7시 10분쯤 광진구 화양사거리 인근에서 검거했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업을 하려고 돈을 요구했는데 주지 않아 감정이 쌓였다”며“우발적으로 벌어진 일로 후회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