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티스 “올림픽 대화만으론 북핵 중대 문제 해결 못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6일 하와이 태평양사령부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송영무 국방장관과 악수하고 있다.[미 국방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6일 하와이 태평양사령부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송영무 국방장관과 악수하고 있다.[미 국방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올림픽 대화만으론 북핵이란 중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26일(현지시간) "평화를 사랑하는 한·미 두 나라는 남북 간 올림픽 대화를 환영하는 동시에 국제적인 대북 경제적 압박 캠페인이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할 수 있다는 데 한결같은 믿음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 국방 “북한의 한·미동맹 이간 노력 실패할 것”

이날 미국 하와이 태평양사령부(PACOM)에서 열린 송영무 국방장관과의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김정은 정권은 전 세계에 대한 위협이며 국제적 해결책을 요구하는 국제 문제"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위협에 대한 대응은 가용한 군사적 옵션들의 지원을 받은 외교가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의 "올림픽 대화가 북핵을 해결할 수 없다"는 발언은 "이같은 외교적 노력은 김정은 정권의 무모한 발언과 위험한 도발에 근거해야 한다"고 한 직후에 나왔다. "그래서 우리는 올림픽 대화, 혼자만으론 대단히 중대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없다는 사실을 망각하지 않는다(we do not lose sight of the fact that the Olympics talks alone do not address over-arching problems)"고 하면서다.
 
그는 "우리 연합군은 이에 따라 어깨를 맞대고 한·미 양국에 대한 어떤 공격에 대해서도 방어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말한 대로 우리의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라고도 거듭 강조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매티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에 "남북대화는 궁극적으로 북한을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로 이끌기 위한 것이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매티스 장관과)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답했다. 송 장관은 "확고한 한미동맹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공조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과 송 장관의 회담 직후 미 국방부는 "한·미 동맹을 이간시키려는 어떤 노력들도 실패할 것"이란 성명도 냈다. 
미 국방부는 회담 결과 성명에서 "두 장관은 북한의 위협을 억지·방어하기 위해 한·미 연합 전력을 계속 강화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강력하고 효율적이며 신뢰할만한 대비태세를 유지한다는 약속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장관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가져온 남북대화 재개를 환영하며 안전하고 평화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남북대화가 올림픽 기간에도 다시 개최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두 사람은 한·미 동맹을 이간질하려는 어떤 노력도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면서 "북한을 변화시키고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목표를 위해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고도 덧붙였다.
 
이번 회담에서 전시작전권 이양 문제와 관련해선 "매티스 장관과 송 장관이 한국의 국방개혁이 포괄적인 연합전력의 증강에 기여할 것이란 기대를 공유했고, 전시작전권(OPCON)의 한국 이양을 준비한다는 동맹 간 합의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