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反통합파, 민주평화당 창준위 출범…의원 16명 합류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를 중심으로 구성된 민주평화당(민평당) 창당추진위원회는 28일 현역 의원 16명을 포함해 총 2485명의 발기인을 모집했다.
 
추진위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 발기인 대회 및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창당준비위원장으로는 조배숙 의원이 선출됐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장과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장과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뉴스1]

 

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국민의당 현역 국회의원은 천정배 정동영 조배숙 박지원 유성엽 장병완 김광수 김경진 김종회 박주현 박준영 윤영일 이용주 장정숙 정인화 최경환 의원(선수·가나다순) 등 모두 16명으로, 비례대표도 2명 포함됐다.
 
신당 창당 추진선언문에 참여했던 의원 중 당내 중립파인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전대 의장을 맡은 이상돈 의원을 제외한 전원이 참여했다. 이 의원의 경우 발기인으로 참여해 징계를 받을 경우 전당대회에서의 사회권도 박탈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름을 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이용주(앞줄 왼쪽부터), 박준영 국민의당 의원,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 권노갑 상임고문, 조배숙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장,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 장병완,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이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이용주(앞줄 왼쪽부터), 박준영 국민의당 의원,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 권노갑 상임고문, 조배숙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장,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 장병완,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이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현역 지자체장 중에선 박홍률 목포시장과 고길호 신안군수가 합류했고, 지방의원 85명, 원외 지역위원장 33명도 명단에 포함됐다. 이와 함께 권노갑 정대철 이훈평 등 동교동계를 중심으로 한 국민의당 상임고문 및 고문단 16명도 참여했다.
 
창준위는 창당 취지문에서 “철저한 적폐청산과 국가 대개혁으로촛불 혁명을 완수하겠다”며 “보수야합에 단호히 반대하는 개혁주도 민생제일 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창준위는 내달 5일로 예정했던 서울, 경기, 광주, 전북, 전남 등 5개 지역 시도당 창당대회를 내달 1일로 앞당겨 열기로 했다. 이어 6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어 창당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위원회를 열어 발기인으로 참여한 당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각에선 명단에 이름을 올린 당원 전원에게 최고 수준의 징계인 ‘당원권 정지’를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대해 반대파는 “전당대회 투표권자 숫자를 줄여 합당안을 쉽게 통과시키기 위한 꼼수”라며 반발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