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 찾은 김성태 "靑·내각 총사퇴" 발언에 "불난 집에 정치하러 왔냐" 시민 항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밀양 세종병원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밀양 세종병원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현장을 찾아 "쇼통과 정치 보복에 혈안이 된 무능한 정권이 국민의 기본적 생명권조차 지키지 못한 참담한 상황을 만들었다"며 문재인 정권에 쓴소리를 했다. 
 
 28일 오후 기준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를 달리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영상. [사진 경남도민일보 유튜브 영상 캡처]

28일 오후 기준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를 달리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영상. [사진 경남도민일보 유튜브 영상 캡처]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밀양 화재 참사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큰 사과를 해야 한다. 청와대와 내각은 총 사퇴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민을 지키지 못하는 정권은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했다.  
 
28일 오후 기준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를 달리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영상. [사진 경남도민일보 유튜브 영상 캡처]

28일 오후 기준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를 달리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영상. [사진 경남도민일보 유튜브 영상 캡처]

김 원내대표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한 시민은 "아니 의원님. 불난 집에 와서 무슨 정치 보복 그런 이야기를 해요" "불난 곳에서 적폐청산 그런 이야기를 해요"라고 쏘아붙였다.
 
당시 상황이 화제를 모으자 27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주변의 당직자 및 관계자들이 김 원내대표를 둘러싸고 야유를 보내고 폭언을 일삼은 행태가 영상을 통해 드러났다. 있을 수 없는 비열하고 저열한 작태"라고 비난했다. 
 
그러자 민주당 경남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장 대변인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사과하라"며 "해당 발언을 한 사람은 당직자도 아니며 당 관계자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의 발언과 시민이 항의하는 모습을 담은 경남도민일보의 유튜브 영상은 28일 오후 기준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를 달리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