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님이 불편해 한다" 외모 이유로 알바 채용 거부한 사장…인권위 '차별'

편의점 자료사진.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장소임. [중앙포토]

편의점 자료사진.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장소임. [중앙포토]

단기근로자를 채용하면서 외모를 이유로 채용을 거부하는 것은 차별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의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편의점 단기 근로에 지원한 A씨를 면접에서 대면한 후 채용을 거부한 편의점 대표에게 특별인권교육 수강을 권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림프종으로 얼굴 한쪽이 부어오르는 안면 부종 증상을 가진 A씨는 지난해 8월 편의점 야간 단기 근로에 지원했다. A씨는 편의점 대표와 전화로 약속 후 면접을 보기 위해 찾아갔다. 하지만 편의점 대표는 "손님들이 불편해할 것"이라며 A 씨에게 채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외모로 인한 고용상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편의점 대표는 당시 업무가 바쁜 와중에 갑자기 A씨와 마주하게 돼 당황한 마음에 신중하게 생각하지 않고 바로 채용거부 의사를 밝힌 것은 실수였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고객들과 직접 마주해야 하는 편의점 업무 특성상 외모가 기준이 되는 것이 현실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편의점 대표가 A씨의 직무수행능력을 검증하기 위한 어떠한 절차도 없이 오로지 외모만을 이유로 채용을 거부한 것은 용모 등 신체조건을 이유로 한 차별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해당 편의점 대표에게 특별인권교육 수강을 권고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