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비밀자금 소진…평창 유화 제스처도 자금난 돌파 의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으로부터 물려받은 비밀자금을 대부분 소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4일 북한 내부소식에 정통한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의 통 큰 씀씀이로 인해 아버지 김정일로부터 물려받은 비자금이 거의 바닥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은 비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 간부 여러 명이 한결같이 9호실 자금 부족을 걱정하는 것을 여러 차례 들었다”면서 “간부들 사이에서는 이미 널리 알려져 비밀이라 할 것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외화벌이를 총괄하는 노동당 39호실은 위조지폐와 마약생산 등으로 연간 5억~10억 달러(약 1조665억원)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등으로 외화 수입이 막혀 비밀자금은 급격히 줄었다.
 
특히 김정은이 핵·미사일 실험을 지나치게 많이 감행한 데다 북한 동부 마식령 스키장 건설 등 자신이 직접 관여하는 프로젝트에도 거액을 투입하면서 자금난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소식통은 “핵과 미사일 개발에 드는 자금은 거의 김정은의 비자금에서 나온다고 봐야 한다”며 “북한이 감행한 총 6번의 핵실험 중 4번을 김정은 집권 기간에 실시한 것이나 김정은 집권 이후 행한 수많은 미사일 실험을 생각해보면 얼마나 많은 자금을 탕진했을지 짐작이 가는 일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회로 남한을 향해 펼치고 있는 유화 제스처도 어려운 자금 상황을 돌파하려는 의도가 숨어있다”면서 “이번에는 국제사회의 경제제재 때문에 남한이 김정은 정권을 본격적으로 도와주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