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말로 주문하면 반말로 주문받고 반만 드립니다"

"손님은 왕이다"라는 말의 의미가 퇴색해가는 요즘이다. 한쪽의 서비스 정신을 지나치게 요구한 이 말 때문에 많은 이들이 피해를 봤던 탓일까. 요새는 양쪽의 책임을 강조하는 모양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7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반말로 주문하면 반말로 주문받는다"는 문구가 적힌 한 카페의 안내문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손님과 직원은 모두가 똑같은 사람이다. 직원도 누군가에겐 '귀한 자식'이란다. 직원을 함부로 대하지 말란 뜻이다. 안내문에서 "반말로 주문하면 주문한 음료가 반만 나온다"는 말도 있다.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은 "좋은 아이디어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현장에 제대로 스며들 수 있을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직원 교육을 할 때 반말하는 손님에게는 '반말을 해야 한다'고 확실히 가르쳐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남의 집 귀한 자식'이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는 지난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타고 유행하기도 했다. SNS에서 이 같은 안내가 붙어있는 가게를 찾는 일은 어렵지 않았다. 이 티셔츠를 직원 복장으로 선택한 한 관계자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똑같은 사람이고 인권이 있으니 이에 맞게 대우해달라는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서"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알바몬 광고 영상 캡처]

[사진 알바몬 광고 영상 캡처]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아르바이트생 2996명을 대상으로 최근 진행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27.5%는 '진상 고객 등에게 신변의 위협을 느낄 때가 많아 안전 위험을 느꼈다'고 답했다. 과거 알바몬 자체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들이 겪는 스트레스 1위는 '인격적 모독'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남의 집 귀한 자식'이라는 문구가 온라인에서 잊을 만하면 나타나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얻는 것은 여전히 현장에서 '귀한 자식'으로 대접받지 못한 이들이 많다는 뜻이다. "손님은 왕이다"라는 말 대신 "모두가 귀한 자식"이라는 역지사지(易地思之) 정신이 담긴 이 말이 좀 더 널리 퍼져야 하겠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