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숭이 가스실 실험' 논란 휩싸인 폴크스바겐…“용서 구한다”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VW)이 원숭이들을 가두어놓고 가스 실험을 한 것으로 밝혀져 비난을 받고 있다. [중앙포토]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VW)이 원숭이들을 가두어놓고 가스 실험을 한 것으로 밝혀져 비난을 받고 있다. [중앙포토]

배출가스 조작 사기극으로 논란이 됐던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VW)이 원숭이들을 가두어놓고 가스를 맡게 하는 실험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폴크스바겐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7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잘못된 행동과 일부 개인들의 부족한 판단력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폴크스바겐은 "당시 택한 과학적 방법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애초부터 그런 방식의 시험은 포기하는 게 나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전날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2014년 미국 뉴멕시코주 엘버커키 시에 있는 한 민간의학연구소가 바깥 공기를 차단한 기밀실에서 원숭이 10마리를 가둬놓고 4시간 동안 가스 실험을 했다고 보도했다.
 
폴크스바겐은 신형 차량의 배출가스가 기존에 비해 현저하게 줄어들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점을 입증하려고 이 실험을 진행했다.  
 
그러나 실험에 동원된 차량엔 이미 배출가스 조작장치가 달려있어 실제보다 매연이 훨씬 적게 나오게 설계돼 있었다.
 
연구를 의뢰한 곳은 폴크스바겐, 다임러, BMW 등 독일 자동차업체와 부품업체인 보쉬가 돈을 대 만든 '유럽 운송분야 환경보건연구그룹'(EUGT)이었다.  
 
이 단체는 실제 연구를 직접하지는 않고 독일 자동차업계의 요구사항을 받아 연구소나 학자 등에게 의뢰하는 역할을 하며 문제의 실험을 실제 주도한 곳은 폴크스바겐으로 보인다고 NYT는 전했다.
 
폴크스바겐은 이미 2015년 배출가스 조작 사건으로 국제 사회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이 연구의 최종 연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EUGT는 2017년 해체됐다.  
 
EUGT와 연루된 다임러 측은 성명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면서도 "문제의 실험은 불필요하고 혐오스러운 것으로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