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소리 창법으로 샹송 부르는 창극

국립민속국악원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기념으로 대표 창극 ‘춘향실록-춘향은 죽었다’를 서울에서 공연한다. 이몽룡이 실존 인물이었다는 전제를 바탕으로 역사적 사실에 기반한 춘향과 몽룡에 관한 ‘실록’을 창극으로 그려낸 색다른 작품이다. 춘향이 끝내 몽룡과 재회하지 못하고 자신의 소신을 지키기 위해 죽음을 택하는 비극으로, 소신을 지키며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 진정한 사랑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던진다.

창극 ‘춘향실록-춘향은 죽었다’
기간: 2월 8~9일
장소: 국립국악원 예악당
문의: 02-580-3300

 
국악 창작곡 ‘얼씨구야’로 잘 알려진 김백찬 작곡가가 판소리에 다양한 색채를 입힌 음악이 주목된다. 판소리 창법으로 편곡된 샹송 ‘눈이 내리네(Tombe La Neige)’가 독특한 감성을 자아내고, 국악기와 피아노 등 서양 악기가 함께 다양한 선율을 들려준다. 창극 분야 대표 연출자 지기학 예술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국립민속국악원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