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인들에게 발언 기회 제공 … 검증 안 된 얘기 유통 부작용

‘페북 정치’ 장·단점
26일 오전 9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부의 평창올림픽 관련 정책을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하자 반나절이 채 지나기 전에 1000여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댓글은 70여개 달렸으며 100여번 넘게 공유됐다. 두시간 후 한 진보 성향 언론사가 이를 비판하는 기사를 공식계정에 올리자 또 순식간에 100여명이 좋아요를 누르면 페이스북 상에 공유됐다.

정치 신인들에게도 유용한 도구
“손쉽게 유권자들과 소통시켜줘”
가짜뉴스 일방적으로 전달할 수도

 
이는 페이스북이 요즘 어떻게 정치에 활용되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다. 예전 같으면 언론 인터뷰나 대규모 유세, 공식 기자 간담회 등을 거쳐 극히 제한된 정보만 일반 국민들에게 공개됐지만 요즘엔 정치인의 발언이 여과되지 않은 상태로 수시로 공개되고 이에 대한 비판도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으로 유통된다.
 
유력 정치인뿐만 아니라 정치 신인에게도 페이스북은 유용한 도구다. 더불어민주당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중앙무대에 생소한 정치 신인지만 온라인 상에서는 웬만한 중견 정치인보다 지명도가 높다. 페이스북 친구만 2000여명인 그가 매일 올리는 게시글엔 고정적으로 수백건의 댓글이 달린다. 여 의원은 “손쉽게 많은 유권자와 직접 소통을 시켜주는 도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런 순기능에도 불구하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많이 나온다. 담론의 장으로서 기능도 있지만 한계도 있기 때문이다. 강원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정치인들이 마음만 먹으면 지지자들에게 자기 주장을 일방적으로 원하는 방식으로 전달할 수 있다. 소통을 가능하게 해주는 장점도 있지만 검증 안 된 얘기도 마구잡이로 유통될 수 있기 때문에 부작용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우려는 국내 정치에 국한된게 아니다. 페이스북은 지난 22일 자사 블로그에 시민참여 담당 프로덕트 매니저인 사미드 차크라바티가 쓴 ‘어려운 질문들:소셜미디어는 민주주의에 어떤 영향을 미쳐왔나’라는 글을 게시했다. 2016년 미국 대선 등을 거치면서 페이스북이 가짜뉴스를 무분별하게 유통하는 플랫폼으로 기능했고 유권자들이 보고 싶은 정보만 보게 만드는 ‘울림통 효과(echo chamber)’를 키워 결과적으로 민주주의에 악영향을 끼친 점에 대한 자성의 메시지를 담았다. 차크라바티는 “페이스북은 당초 친구와 가족을 연결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었다. 그러나 전례없이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정치적 에너지를 이곳에 쏟아부으면서 결코 기대하지 않았던 사회적 영향을 끼치게 됐다”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 문재인 지지자는 박원순·김제동·스타벅스, 홍준표 지지자는 황교안·혜민 스님·롯데 ‘좋아요’
● 보수·진보 논란 속 안철수, 페북에선 보수가 더 지지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