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박항서 감독에 축전 "국민과 함께 축하"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퍼언십에서 준우승을 거둔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을 축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퍼언십에서 준우승을 거둔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을 축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베트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27일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결승전 직후 박 감독에게 축전을 보내 “부임 3개월여 만에 베트남 국가대표팀을 아시아 정상권으로 끌어올린 박항서 감독의 노고에 우리 국민들도 기뻐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대통령은 “눈보라 속에서 연장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 자체로 진정한 스포츠 정신을 보여주었다”며 “대한민국과 베트남이 한결 가까운 친구가 된 것 같아 기쁘다. 박 감독의 활약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선전에 박수를 보낸다”는 내용도 곁들였다.
27일 베트남 호찌민시 광장에서 시민들이 박항서 감독이 그려진 깃발을 들고 응원하고 있다. [사진 한준희]

27일 베트남 호찌민시 광장에서 시민들이 박항서 감독이 그려진 깃발을 들고 응원하고 있다. [사진 한준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 대표팀은 중국 창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결승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연장 후반 경기 종료 직전에 아쉬운 실점을 허용해 1-2로 졌다. 하지만 베트남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 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어서 자국 팬들의 뜨거운 성원이 이어졌다.
 
박 감독은 베트남 국민들로부터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일약 국민영웅으로 떠올랐다. 베트남 정부는 박항서 감독의 공로를 인정해 3급 노동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 기업들도 앞다퉈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포상과 격려금 지급 계획을 밝혔다. 선수단은 귀국 직후 대규모 카 퍼레이드에 참여해 국민들의 따뜻한 환영을 받을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베트남 호치민시 광장에서 시민들이 베트남 대표님의 축구 시합을 응원하고 있다. [베트남=한준희(제공)]

베트남 호치민시 광장에서 시민들이 베트남 대표님의 축구 시합을 응원하고 있다. [베트남=한준희(제공)]

 
박항서 감독의 인기를 보여주는 베트남 현지 포스터

박항서 감독의 인기를 보여주는 베트남 현지 포스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