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결박환자 10명 있었다…진술 확보”

경남 세종 밀양병원 화재 때 환자 10여 명이 침대에 결박돼 있었다는 간호사의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중앙포토]

경남 세종 밀양병원 화재 때 환자 10여 명이 침대에 결박돼 있었다는 간호사의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중앙포토]

188명의 사상자를 낸 세종 밀양병원 화재 때 환자 10여 명이 침대에 결박돼 있었다는 간호사의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경찰은 병원 측이 ‘신체보호대’를 적절하게 사용했느냐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현행 법상 환자에게 신체보호대를 할 수 있지만 화재 등 비상상황 때 오히려 환자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경남지방경찰청은 27일 밀양경찰서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병원 3층과 4층에서 결박환자가 있었다는 간호사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한수 형사과장은 “결박환자가 10여 명 있다고 기억에 의존해 진술했다”면서 “더 세밀한 부분은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확인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서 밀양소방서가 밝힌 결박환자 수보다는 적지만, 4층에서도 결박환자가 있었다는 점에서는 다르다.
 
앞서 밀양소방서는 “3층 중환자실 환자 20여명 중 3∼4명을 제외한 나머지 환자들이 한쪽 손에는 링거를 꽂고 나머지 한쪽 손에는 손목이 병상과 묶여 있었다”고 브리핑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밀양소방서는 “환자들 손목이 태권도복 끈 같은 부드러운 로프 등으로 병상에 묶인 상태여서 밖으로 탈출시키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3층 중환자실에도 연기가 차 오르는 상황이었는데 환자 1명당 끈을 푸느라 30초∼1분 정도 구조시간이 더 걸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치매 환자 등의 경우 수액 바늘을 뽑거나 낙상 사고가 잦아 의료진이 관련법 상 본인이나 보호자 동의를 받은 환자에 한에 신체보호대를 쓸 수 있다. 세종병원이 사용한 것은 양팔을 결박한 신체보호대(억제대)로, 노인 환자들의 낙상이나 자해를 막기 위해 침상에 신체 일부를 묶는 도구다.  
 
현행 의료법 시행규칙 상 환자가 병상에서 떨어지거나 자해하는 것을 막기 위해 움직임을 제한하거나 신체를 묶는 등 신체보호대를 할 수 있다. 다만 신체보호대 사용을 최소한 하도록 했다.  
 
앞서 2014년 21명의 사망자를 낸 전남 장성 효실천사랑나눔 화재 때도 노인 환자 2명이 침상에 끈으로 묶여 있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3월 요양병원 등에 입원한 노인들을 침상에 묶는 등 신체보호대를 사용할 때 의료법 시행규칙보다 상위인 법률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보건복지부에 권고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