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선발대, MBC ‘쇼 음악 중심’ 방송 리허설 중 공연장 둘러봐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선발대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상암홀을 찾아 시설을 살펴본 뒤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선발대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상암홀을 찾아 시설을 살펴본 뒤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사전 점검차 방남한 북측 선발대가 27일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북한으로 돌아간 가운데, 태권도 공연장으로 꼽히는 마포구 MBC상암홀을 찾았다.  
 

윤 단장, 확인 더 해보겠느냐? 물음에
“안 보겠습니다. 준비 다 잘 해주시리라고 생각” 신뢰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윤용복 북한 체육성 부국장이 이끄는 북측 선발대 8명은 MBC 상암홀에 도착해 MBC 직원의 안내를 받아 ‘쇼 음악 중심’ 방송 리허설이 진행 중이던 공연장을 둘러보며 시설과 좌석 수, 음향, 바닥재질 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이날 ‘쇼 음악 중심’에는 다비치, 선미, 오마이걸, 청하,  레인즈, TARGET, 한희준 등이 출연했다.
 
실무를 맡은 한호철 조선올림픽위원회 사무국장은 MBC 측의 안내를 듣다가 “무대 길이와 너비, 높이를 알았으면 한다”고 질문을 하고 답변을 하나하나 수첩에 적었다. MBC 관계자와 좌석 수와 인원 수 등을 상의하던 중 MBC 관계자가 “안전에는 문제가 없겠느냐”고 묻자 한 국장은 “안전이야 뭐 북과 남이 좋아서 다 합해서 하는 공연에 무슨 안전 문제가 있겠습니까”라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 국장은 음향설비가 뛰어난 데 만족감을 보이며 “그날 태권도 선수들이 저기서 좋은 기합을 쓰면서 수련하게 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이어 한 국장은 바닥재질이 무엇인지와 태권도 선수들이 맨발로 공연할 수 있도록 매트를 깔아줄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하나하나 점검했고, 훈련할 수 있는 장소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MBC 측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선발대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상암홀을 찾아 시설을 살펴본 뒤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선발대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상암홀을 찾아 시설을 살펴본 뒤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꼼꼼히 검토한 한 국장과 달리 윤 단장은 무대에 내려가 더 확인해보겠느냐는 MBC 측의 제안에 “이렇게 하겠습니다. 안 보겠습니다. 일일이 준비를 다 잘 해주시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신뢰를 보였다.  
 
이날 북측 선발대를 맞은 김현경 MBC 통일방송추진단장은 북측 선발대의 반응에 관해 묻자 “시설에 굉장히 만족했다”고 답했다.  
 
북측 선발대는 다시 대기실 등을 둘러본 뒤 오후 4시 20쯤 타고 온 버스를 이용해 북한으로 돌아가는 길에 올랐다. 이날 오후 5시 14분쯤 이들은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측 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한 뒤 경의선 육로를 통해 귀환했다.
 
앞서 지난 25일 경의선 육로로 내려온 이들은 곧장 강원도로 이동, 응원단이 머물 것으로 알려진 인제 스피디움을 시작으로 강릉 아이스아레나, 관동하키센터,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용평 알파인스키장,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 등 올림픽 관련 시설들을 두루 방문했다. 이어 27일 오전 10시 44분 태권도시범단 30여 명의 숙소로 예정된 서울 광진구 광장동 비스타워커힐 호텔에 도착해 약 1시간여 동안 객실 등을 점검한 뒤 MBC 상암홀을 마지막으로 점검했다.  
 
북측 선발대가 사전 점검을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가면서 남북 선발대의 사전 점검은 모두 마무리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