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흘 전 실종된 50대 남성, 얼어붙은 하천 깨보니…숨진 채 발견

전남 함평에서 사흘 전 실종된 50대 남성이 얼어붙은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전남 함평에서 사흘 전 실종된 50대 남성이 얼어붙은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전남 함평에서 사흘 전 실종된 50대 남성이 얼어붙은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함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 6분쯤 전남 함평군 함평읍 한 교각 아래 하천에서 사흘 전 실종된 김모씨(57)를 발견됐다. 발견 당시 함평천 수면은 한파에 얼어붙어 있었다. 김씨는 얼굴에 약간의 철과상을 입고 함평천 수면과 함께 얼어었다. 소방구조대는 얼음을 깨 시신을 수습했다.
 
김씨는 지난 24일 오후 9시 6분쯤 함평천 주변에서 비틀거리며 걸어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이후 행적이 목격되지 않았다. 이날 김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난 25일 오후 10시 40분쯤 김씨의 가족으로부터 미귀가 신고를 접수하고 나서 함평천 주변을 수색해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김씨의 사인 분석을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