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진이 반려동물 공개를 망설였던 이유

방탄소년단 진(본명 김석진)이 팬들에게 자신의 반려동물을 공개하며 남긴 말이 눈길을 끈다.
 
진은 지난해 9월 21일 방송된 Mnet ‘BTS DNA 컴백쇼’에서 자신이 키우는 슈가글라이더 ‘어묵이’와 ‘오뎅이’ 두 마리를 뒤늦게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다.
 
진은 “사실 어묵이랑 오뎅이 보여주는데 걱정을 많이 했었다. 어린 친구들이 (너무 쉽게) 키우고 싶어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이어 “어쨌든 생명이니까 신중하게 생각을 해야 하고, 정말 책임질 수 있을 때 키웠으며 좋겠다”고 덧붙였다.
 
진은 자신의 행동 하나하나가 어린 친구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잘 알고 있었다. 생명의 소중함과 반려동물을 진정으로 생각하는 진의 모습은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