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족 “꼼꼼하게 기본을 챙겨달라” 밀양 현장 찾은 문 대통령

경남 밀양 화재 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유족을 위로하는 모습 [연합뉴스]

경남 밀양 화재 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유족을 위로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방문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 소방관을 비롯한 현장수습 요원들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 만에 터진 이번 대형 화재 사고에 대해 “국민께 송구스럽다”는 뜻을 밝혔다.
 
검정 양복과 타이 차림에 코트를 입은 문 대통령은 침통한 표정으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함께 분향소 안으로 이동했다. 이 곳에서 문 대통령은 국화 한 송이를 들고 37개의 희생자 영정 앞으로 가서 헌화ㆍ분향하고 묵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밀양 문화체육회관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밀양 문화체육회관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평소에 주장하신 사람 사는 사회, 그걸 내년에는 좀 더 개선하고 소방관들도 국민을 위해 헌신하게끔 해달라”는 한 유족의 당부를 들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내년이 아니라 당장 올해부터 하겠다”고 답했다.
 
다른 유가족들도 “제발 기본부터 꼼꼼하게 챙겨달라” “병원 같은 곳은 실질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족 중 일부는 문 대통령에게 안기며 울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최만우 밀양소방서장으로부터 상황을 설명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최만우 밀양소방서장으로부터 상황을 설명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후 세종병원으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소방서장의 브리핑을 들은 뒤 “정부가 안전한 나라를 다짐하고 있는데도 이렇게 참사가 거듭돼 참으로 참담하고 맘이 아프다”며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 밀양시민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세종병원 1층에서 진행되고 있는 감식에 대해선 “원인 규명이 제대로 돼야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