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 강속구 투수 왕웨이중, NC 다이노스 입단

한국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대만 선수가 뛴다.
 
NC 대만 투수 왕웨이중 [사진 NC 다이노스]

NC 대만 투수 왕웨이중 [사진 NC 다이노스]

NC 다이노스는 27일 미국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 출신의 왼손 투수 왕웨이중(26·대만)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계약 조건은 총액 90만 달러(계약금 20만 달러, 연봉50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 NC는 왕웨이중의 영입으로 3장의 외국인 선수 카드를 모두 채우며 새 시즌 선수단 구성을 마쳤다.    
 
KBO리그 첫 대만 출신 선수인 왕웨이중 선수는 1992년생으로, 뛰어난 신체조건(키 1m88cm, 몸무게 83kg)을 가진 왼손 강속구 투수다. 2011년 19세 때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계약, 미국에 진출한 뒤 2014년 밀워키 소속으로 빅리그 무대에 데뷔했다. 평균구속이 시속 151km에 이르는 강한 직구를 바탕으로 커터, 싱커, 커브, 체인지업까지 고루 섞는 변화구 구사능력도 갖췄다.  
 
유영준 NC 단장은 "왕웨이중 선수가 성장하는 과정을 꾸준히 지켜 봤다. ‘젊고 새로운 도전’이라는 이번 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기준에 맞춰 함께 할 시기가 왔다고 판단했다. 큰 무대의 경험을 갖춘 강력한 왼손 투수의 등장에 기대가 크다”고 했다.
 
왕웨이중은 메이저리그에서는 불펜에서 활약했으며 통산 22경기 18과3분의2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1.09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116경기(선발 67경기) 410과3분의1이닝 동안 26승 21패 평균자책점 3.25의 성적을 거뒀다.  
 
왕웨이중은 “대만 출신의 첫 KBO 리그 선수라는 사실이 내게 매우 특별하다. 그렇지만 동료와 팀, 그리고 팬을 위해 열심히 던져야 한다는 점에서는 야구가 다르지 않다. 다이노스가 강한 팀인데 내 역할이 부족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왕웨이중은 한국에서 메디컬체크를 마쳤으며 30일 선수들과 미국 전지훈련지로 함께 출발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