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정현에 축전… “너무나 장하고 자랑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정현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정현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정현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2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정현 선수는 한국 스포츠에 또 하나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고 국민들에게 큰 자부심과 기쁨을 주었다”며 “너무나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정현 선수가 발바닥 부상으로 4강전에서 기권한 것을 거론하며 “부상이 아쉽지만, 다음엔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더욱 위대한 선수로 우뚝 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과 아시아인들에게 더 큰 희망과 용기가 돼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가족들과 코칭스태프 여러분도 고생 많으셨다”고 격려했다.
 
한편, 정현은 한국 테니스 선수로선 처음으로 메이저대회인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4강까지 진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