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재 기자 사진
이철재 중앙일보 국방부 출입기자

北 수뇌부 은신처 파괴 가능…美 최신형 '벙커버스터' 배치



미 공군이 재래식 폭탄 가운데 가장 위력이 강한 최신형 GBU-57 MOP(대형관통탄)를 최근 실전배치했다고 미국의 블룸버그 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 공군의 스텔스 전략폭격기인 B-2가 괌에 순환배치됐다. [사진 미 공군]

지난 8일(현지시간) 미 공군의 스텔스 전략폭격기인 B-2가 괌에 순환배치됐다. [사진 미 공군]

 
GBU-57은 미국이 적 지하 시설물을 타격하기 위해 개발한 항공폭탄이다. 벙커버스터(Bunker Buster)란 별명으로 더 유명하다. 무게는 14t이다. GPS 유도를 통해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할 수 있으며, 60m 두께의 철근 콘크리트 관통이 가능하다.
 
미 공군은 최신형 GBU-57은 기존보다 공격 성능이 나아졌다고 밝혔지만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입을 다물었다. 이 폭탄의 실전배치가 주목을 받은 이유는 GBU-57을 탑재할 수 있는 미국의 스텔스 전략폭격기 B-2 스피릿 3대가 이달 초 괌에 전개됐기 때문이다. 미 공군은 GBU-57의 괌 배치 여부를 확인해 주지 않았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미 공군은 지난해 5월 B-2를 동원해 뉴멕시코주 화이트샌즈 미사일 시험장에서 GBU-57 투하 시험을 했다. 미국의 항공전문 매체인 애비에이셔니스트는 미 공군이 지난해 10월 B-2의 야간 폭격훈련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입수한 무선통신에 따르면 “DPRK(북한)의 지도부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휘소” 등 북한 폭격 훈련을 암시하는 대목이 많았다고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GBU-57이 지난해 4월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의 수니파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세력을 폭격할 때 사용한 GBU-43보다 훨씬 더 무겁고 더 강력하다고 설명했다. GBU-43은 ‘모든 폭탄의 어머니(MOAB)’로도 불린다. 당시 미국이 GBU-43을 투하한 이유가 북한에 심리적 공포감을 주기 위해서라는 설명이 나왔다.
 
GBU-57 벙커버스터. [사진 미 국방부]

GBU-57 벙커버스터. [사진 미 국방부]

 
GBU-57은 미국이 북한을 폭격할 때 지하의 핵ㆍ미사일 시설, 전쟁 지휘소를 파괴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는 평양 지하 300m 지점에 거대한 지하시설이 있으며, 유사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북한 수뇌부의 은신처로 활용된다고 밝혔다. 그래서 미 육군은 땅굴전 준비에 한창이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미군의 움직임은 북한과 전쟁을 당장 하겠다는 게 아니라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을 외교적으로 해결하려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이철재의 밀담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