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삼성 총수 이건희→이재용, 롯데는 신격호→신동빈”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중앙포토]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중앙포토]

공정거래위원회가 자체 지정하는 삼성과 롯데그룹의 총수를 이건희→이재용, 신격호→신동빈으로 각각 바꾸기로 했다. 총수 일가의 일감몰아주기 등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감시할 때 중심에 두는 인물을 바꾼다는 뜻이다. 공정위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18 업무계획’을 26일 발표했다.
 
이날 지철호 공정위 부위원장은 “공정위는 대기업 집단에 지배 구조와 관련해 개선된 모습을 스스로 보여 달라고 여러차례 밝혀왔다”며 “변화 모습이 미흡하다는 판단이 들면 기업 집단과 관련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일감몰아주기를 적발하면 수혜자와 가담자 모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또 대기업 내부 거래 공시 실태를 전수조사하고, 지배 구조 현황을 공개하기로 했다.
 
공정위가 지정하는 재벌(대규모기업집단) 총수(동일인)는 사망 사유가 발생하지 않으면 그대로 유지하는 게 관행이었다. 하지만 공정위는 “지분 상속 등 경영권 승계가 마무리됐거나 기존 총수가 건강상 경영하기 어려운 상황일 경우, 실질적으로 권한 있는 다른 사람을 총수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삼성ㆍ롯데에 대한 총수 변경을 5월에 실시할 예정이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