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싱가포르에 전자담배 가져가지 마세요’… 소지만해도 벌금이?

싱가포르 한 건물 유리창에 붙은 흡연금지 스티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싱가포르 한 건물 유리창에 붙은 흡연금지 스티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싱가포르가 다음 달부터 전자담배의 소지 및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27일 채널뉴스아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성명을 통해 “작년 11월 개정된 담배 광고 및 판매규제 관련법이 2월 1일 발효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법률은 전자담배·물담배·씹는 담배 등 담배 유사제품을 구매하거나 소지, 사용하는 행위를 아예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싱가포르는 현재 18세 이상인 흡연 가능 연령을 2021년까지 21세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 때문에 여행객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싱가포르의 기존 법률은 담배 유사제품을 수입·판매·유통할 경우에만 최장 6개월의 징역 또는 최고 1만 싱가포르 달러(약 815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었다.
 
싱가포르 보건부 당국자는 “젊은 세대의 흡연을 줄이고, 신종 담배와 담배 유사제품이 미칠 수 있는 피해로부터 우리 국민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한 조처”라며 “개정된 법률을 위반하다 적발되면 최고 2천 싱가포르 달러(약 163만원)의 벌금을 물 수 있으니 금지된 담배 제품을 소지하고 있다면 즉각 버리길 권한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