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측 선발대 방북 보도한 북한 매체…사진도 공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자 신문 4면에 게재한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 사전점검을 위한 우리 측 선발대의 방북 관련 기사와 사진. 사진은 마식령스키장에서 북측 관계자가 우리 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자 신문 4면에 게재한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 사전점검을 위한 우리 측 선발대의 방북 관련 기사와 사진. 사진은 마식령스키장에서 북측 관계자가 우리 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공식 매체들이 27일 평창 겨울 올림픽을 앞두고 금강산과 마식령 스키장 시설 점검을 위한 우리 측 선발대의 방북 사실을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남측 선발대 우리측 지역 방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7일에 진행된 북남 실무회담 합의에 따라 리주태(이주태) 통일부 국장 등 12명으로 구성된 남측 선발대가 23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우리 측 지역을 방문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남측선발대는 제23차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를 앞두고 북남 스키선수들의 공동 훈련과 북남 합동문화행사가 진행되게 될 마식령스키장과 금강산지구 등을 돌아보았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우리 측 선발대의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 사전점검을 위한 방북 모습 사진.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북측 관계자가 우리 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우리 측 선발대의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 사전점검을 위한 방북 모습 사진.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북측 관계자가 우리 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중앙통신은 이날 홈페이지에 해당 기사를 게재하면서 북측 관계자가 마식령스키장과 원산 갈마비행장, 금강산문화회관에서 우리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사진 4장을 함께 실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우리 측 선발대의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 사전점검을 위한 방북 모습 사진. 마식령스키장에서 북측 관계자가 우리 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우리 측 선발대의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 사전점검을 위한 방북 모습 사진. 마식령스키장에서 북측 관계자가 우리 측 관계자를 안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4면 하단에 같은 내용의 기사와 함께 우리 측 선발대가 북측 관계자와 함께 마식령스키장을 방문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실었다.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을 단장으로 한 우리 선발대 12명은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마식령스키장 스키 공동훈련을 위해 지난 23∼25일 북한을 방문, 금강산지구와 마식령스키장, 갈마비행장 등을 둘러봤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