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총련, 평창올림픽 1차 응원단 파견… 100여명 규모

일본 도쿄의 조선총련 중앙본부 건물. [연합뉴스]

일본 도쿄의 조선총련 중앙본부 건물. [연합뉴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가 평창동계올림픽 응원단 100명을 1차로 파견한다.
 
2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조선총련이 다음 달 8일 평창 동계올림픽 응원단 100명을 1차로 파견하기로 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한 RFA는 “조선총련이 170명 규모의 응원단을 100명, 40명, 30명 등 세 차례에 나눠 파견할 예정”이라며 “최종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이 중 1차 응원단 100명이 2월 8∼12일, 4박 5일 일정으로 평창을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2차 응원단 40명은 2월 11∼15일, 3차 응원단 30명은 2월 23∼27일 파견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지난 17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조선총련 응원단의 활동을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조선총련 응원단이 방한하는 것은 지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때 441명이 방한한 이후 약 16년 만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