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두 번째 아이폰 손해배상청구소송… 403명 참여

지난 11일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서 애플 집단 손해배상 소장을 접수했다. [연합뉴스]

지난 11일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서 애플 집단 손해배상 소장을 접수했다. [연합뉴스]

 
애플을 상대로 국내 두 번째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제기됐다.  
 
27일 법무법인 휘명에 따르면, 휘명은 전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이용자 몰래 고의로 아이폰 성능을 저하시킨 애플,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이 소송에는 403명의 소비자가 원고로 참여했고, 1인당 청구금액은 3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아이폰 성능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것에 대한 피해 배상액을 산정한 것이다.
 
앞서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11일 122명의 소비자를 원고로 애플에 1인당 220만원의 금액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또한 이 단체는 이달 18일 서울중앙지검에 애플 팀 쿡 대표와 애플코리아 다니엘 디시코 대표를 컴퓨터에 의한 업무방해, 사기,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또 다른 법무법인 한누리도 26일까지 집단소송 참여 신청을 마감하고, 조만간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한누리에 소송 참여 희망을 밝힌 소비자는 이달 19일 기준 39만 7000명이다. 앞으로 국내 소송 참여 소비자는 급격히 늘어날 전망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