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치추적기 버리고 흉기 범행…’ 모텔 투숙한 女 상해

전자발찌를 찬 남성이 휴대용위치추적기를 버리고 서울로 도주한 뒤 모텔에 투숙 중이던 여성을 흉기로 찔러 상해를 입혔다. 사진은 휴대용위치추적기. 오종택

전자발찌를 찬 남성이 휴대용위치추적기를 버리고 서울로 도주한 뒤 모텔에 투숙 중이던 여성을 흉기로 찔러 상해를 입혔다. 사진은 휴대용위치추적기. 오종택

 
전자발찌를 찬 40대 남성이 대구에서 휴대용위치추적기를 버리고, 서울로 도주한 뒤 모텔에 함께 투숙한 여성을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특수 상해 혐의로 주모씨(48)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주씨는 지난 24일 오전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A씨를 흉기로 두 차례 찌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주씨는 지난 22일 전자발찌 착용자가 항상 소지해야 하는 휴대용위치추적기를 대구 자택에 버리고 서울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호관찰소에 위치 이탈 경고가 뜨면서 대구 서부경찰서가 주씨를 추적 중인 상황이었다.
 
흉기에 찔린 A씨는 지인에 도움을 요청했고, 지인이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화면을 분석해 인근 다른 모텔에 투숙 중인 주씨를 이날 오후 12시 50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1차 조사를 마치는 대로 주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강간 혐의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