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국민 생명 못 지키는 文정부에 화가 치민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경상남도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해 "청와대와 내각은 총사퇴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면 정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밀양 화재 참사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하고 청와대와 내각이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원내대표등 한국당 대책단은 불이 난 세종병원과 부상자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 등을 방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 현송월 뒤치다꺼리를 한다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면서 "국민의 기본적인 생명권도 지켜내지 못하는 이 무능한 정부의 국정운영 방식에 화가 치민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하철 생신 광고판을 보면 문 대통령은 흐뭇하게 만면에 미소를 잃지 않고 있다. 제천화재참사 현장에서 유족들의 울부짖는 모습이 가시지 않았는데 그동안 무엇을 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보수정당의 궤멸만 꿈꿔온 이 정권이 국민에게 얼마나 소홀했는지 보여주는 단면이 바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쇼통과 정치보복에 혈안이 돼 가장 소중한 국민의 사람, 그리고 의료복지 등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며 "정부가 팔을 걷어붙이고 수습에 나서야 한다. 참담하고 답답하다. 제천 화재 참사가 일어난 지 한 달 밖에 채 지나지 않았는데 또 다시 대형화재가 발생해 생명을 빼앗아갔다면 누가 편히 살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 자리에 온 만큼 우리도 수습에 모든 뒷바라지를 하겠다"면서 "서울로 올라가는 대로 정부 차원에서 사회적 참사 특별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