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상연맹, 대표팀 훈련 나이 제한 규정 없앤다

김상항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좌)과 스피드 스케이팅 노선영 선수(우) [연합뉴스, 중앙포토]

김상항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좌)과 스피드 스케이팅 노선영 선수(우) [연합뉴스, 중앙포토]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잇따른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5일 본지 보도 '대표팀 연령 제한' 전면 철폐
심석희 폭행, 노선영 올림픽 출전권 문제 사과

빙상연맹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빙상 국가대표팀과 관련해 연이어 발생한 문제들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숙여 사과 드린다. 남은 기간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표팀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빙상연맹은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의 훈련 연령 제한 규정을 삭제하기로 했다. 빙상연맹은 지난 9일 새로운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훈련단 선발규정을 발표하면서 나이제한 조항을 신설(중앙일보 1월 25일자 B10면)했다. 2018년 1월 1일 기준으로 만 26세 이하(2019년엔 27세, 2020년부터는 제한 없음)인 선수만 뽑겠다는 것이다. 연맹은 사과문을 통해 "베이징올림픽에 대비하고 국가대표 후보군 및 유망주를 양성하고자 하는 취지로 연령제한을 2년간 한시적으로 두고자 했다"고 해명하며 "연령 제한 규정을 없애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망주 양성 방안은 추후 별도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지난 16일 일어난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의 심석희 폭행 사건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김상항 빙상연맹 회장은 "해당 지도자에 대해서는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영구제명을 결정했다. 향후에도 폭행 등 인권을 침해하는 어떠한 사안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행정 착오로 스피드 스케이팅 노선영의 올림픽 출전이 무산될 뻔 했던 사건에 대해서도 "관련 규정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해 선수가 올림픽 출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것에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 노선영 선수가 남은 기간 올림픽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김상항 입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빙상 국가대표팀과 관련해 연이어 발생한 문제들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숙여 사과 드립니다.  
우선 쇼트트랙 대표팀 내에 발생한 구타 사고와 관련,해당 지도자에 대해서는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영구제명을 결정했습니다. 향후에도 폭행 등 인권을 침해하는 어떠한 사안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노선영 선수에게 관련 규정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해 선수가 올림픽 출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점, 이 자리를 빌어  심심한 사과를 드립니다. 다행히 26일 국제빙상연맹으로부터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정 받은 만큼 노선영 선수가 남은 기간 올림픽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아울러 비시즌 기간 중 운영되는 스피드 국가대표 훈련단 선발과 관련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은 4년 뒤 개최되는 베이징올림픽에 대비하고 국가대표 후보군 및 유망주를 양성하고자 하는 취지로 연령제한을 2년간 한시적으로 두고자 했으나, 연령 제한 규정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금번 발생한 문제들의 재발 방지를 약속드리며 후속조치로 연맹 쇄신방안을 마련해 평창올림픽을 마무리한 후 빠른 시일내에 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연맹은 남은 기간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표팀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