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아시아 U-23 챔피언십 카타르에 패배...4위로 마감

26일 열린 AFC U-23 챔피언십 3-4위전에서 한국의 김건희가 카타르 수비수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26일 열린 AFC U-23 챔피언십 3-4위전에서 한국의 김건희가 카타르 수비수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4위에 그쳤다. 3-4위전에서 카타르에 졌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6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3-4위 결정전에서 카타르에 0-1로 패했다. 대표팀은 전반 38분 카타르의 아크람 아피프에게 선제 결승골을 내줬다. 역습 상황에서 단독 돌파를 시도한 아피프를 보고 강현무 골키퍼가 각을 좁혀 막았지만 공이 뒤로 흘렀고, 아피프는 그대로 왼발로 공을 밀어 넣었다. 
 
대표팀은 경기 내내 총공세를 폈지만 끝내 만회골을 넣지 못했다. 후반 6분엔 황현수가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실축해 천금 같은 동점의 기회를 날렸다. 후반 35분엔 조재완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무기력한 경기력을 펼치면서 3위까지 주어지는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본선 톱시드도 받지 못했다.  2020년 대회는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도 걸린 대회다. 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선 호주, 베트남, 시리아를 상대로 2승 1무로 조 1위에 올랐지만 8강전에선 말레이시아에 2-1로 힘겹게 이겼고, 준결승전에선 우즈베키스탄에 1-4로 대패했다. 이어 3-4위전에서마저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다. 대표팀은 27일 귀국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