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상연맹 김상항 회장 “노선영과 국민께 머리숙여 사과드린다”

김상항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좌)과 스피드 스케이팅 노선영 선수(우) [연합뉴스, 중앙포토]

김상항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좌)과 스피드 스케이팅 노선영 선수(우) [연합뉴스, 중앙포토]

김상항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이 2018 평창겨울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벌어진 빙상계 일련의 사건, 사고에 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김 회장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노선영 선수와 빙상을 아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전했다.  
 
이 사과문에서 "2018 평창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빙상 국가대표팀과 관련해 연이어 발생한 문제들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쇼트트랙 대표팀 내에 발생한 구타사고와 관련, 해당 지도자에 대해서는 연맹 스포츠 공정위원회에서 영구제명을 결정했다. 향후에도 폭행 등 인권을 침해하는 어떠한 사안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노선영 선수에게 관련 규정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해 선수가 올림픽 출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점,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26일 국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정받은 만큼 노선영 선수가 남은 기간 올림픽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아울러 비시즌 기간 중 운영되는 스피드 국가대표 훈련단 선발과 관련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은 4년 뒤 개최되는 베이징올림픽에 대비하고 국가대표 후보군과 유망주를 양성하고자 하는 취지로 연령제한을 2년간 한시적으로 두고자 했으나, 연령 제한 규정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유망주 양성 방안은 추후 별도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금번 발생한 문제들의 재발 방지를 약속드리며 후속 조치로 연맹 쇄신 방안을 마련해 평창겨울올림픽을 마무리한 후 이른 시일 내에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빙상연맹 사과문.   
 
사과문
노선영 선수와 빙상을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김상항입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빙상 국가대표팀과 관련해 연이어 발생한 문제들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숙여 사과 드립니다.  
 
우선 쇼트트랙 대표팀내에 발생한 구타사고와 관련,해당 지도자에 대해서는 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영구제명을 결정했습니다. 향후에도 폭행 등 인권을 침해하는 어떠한 사안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노선영 선수에게 관련 규정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해 선수가 올림픽 출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점, 이 자리를 빌어 심심한 사과를 드립니다. 다행히 1월 26일 국제빙상연맹으로부터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정 받은 만큼 노선영 선수가 남은 기간 올림픽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아울러 비시즌기간 중 운영되는 스피드 국가대표 훈련단 선발과 관련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은 4년뒤 개최되는 베이징올림픽에 대비하고 국가대표 후보군 및 유망주를 양성하고자 하는 취지로 연령제한을 2년간 한시적으로 두고자 했으나,연령 제한규정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유망주 양성 방안은 추후 별도로 검토하겠습니다.
 
금번 발생한 문제들의 재발 방지를 약속드리며 후속조치로 연맹 쇄신방안을 마련해 평창올림픽을 마무리한 후 빠른 시일내에 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연맹은 남은 기간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표팀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한번 머리숙여 사과 드립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