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 이렇게 아픈 발로 테니스 역사를 썼다

호주오픈 4강전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부르고 발바닥 치료를 받고 있는 정현. 오른쪽 사진은 오른쪽 발바닥 상태. 왼쪽 발바닥은 더 심하다. [사진 JTBC]

호주오픈 4강전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부르고 발바닥 치료를 받고 있는 정현. 오른쪽 사진은 오른쪽 발바닥 상태. 왼쪽 발바닥은 더 심하다. [사진 JTBC]

 
물집 터져 보기에도 안쓰러운 그의 발바닥. 이 발로 정현(22·한국체대·세계 58위)은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썼다. 그리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렇게 너덜너덜해진 발로 "금요일에 만나자"고 했다. 
 
 
너덜너덜해진 정현의 오른발바닥. 왼발바닥은 더 심한 상태다. [사진 최천진 JTBC 해설위원]

너덜너덜해진 정현의 오른발바닥. 왼발바닥은 더 심한 상태다. [사진 JTBC]

 
정현은 26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센터 코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전에서 로저 페더러(37·스위스·2위)에 기권패했다. 
 
2세트 도중 심해진 발바닥 부상 탓이었다. 1세트를 1-6으로 내준 정현은 2세트 게임스코어 2-5로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포기했다. 정현은 2세트 1-4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렀다. 정현은 테니스화 끈을 풀고 양말을 벗었다. 테이핑한 왼발 발바닥이 드러났다. 굳은살 위로 물집이 반복해 잡히던 자리는 여러 번 벗겨내 붉었다.
 
 
발바닥 부상을 안고 뛴 정현. 호주오픈 준결승전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요청하고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JTBC3 FOX Sports]

발바닥 부상을 안고 뛴 정현. 호주오픈 준결승전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요청하고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JTBC3 FOX Sports]

 
정현은 테이핑을 다시 하고 코트로 돌아갔다. 전열을 가다듬은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따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하지만 페더러의 각도 깊고 강한 서브는 속수무책이었다. 
 
왼발마저 불편했던 정현은 내리 네 포인트를 뺏겼고, 게임스코어는 2-5로 벌어졌다. 결국 2세트 8번째 게임 30-30에서 정현은 주심에게 다가가 기권 의사를 밝혔다. 라켓 가방을 메고 떠나는 정현에게 1만5000여 관중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로써 정현의 메이저 최고 성적은 4강이 됐다. 물론 한국 테니스 사상 최고 기록이다.
 
정현은 경기 후 "안 좋은 몸 상태로 계속 뛰어 팬들에게 제대로 된 경기를 보여주지 못하는 게 더 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해 기권했다. 너무 아팠고 걸을 수조차 없었다. 준결승에 올라 행복했고 특히 페더러를 만나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정현

정현

 
정현의 발바닥 상태가 악화된 건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14위)와 만난 22일 16강전이었다. 조코비치가 전후좌우 구석구석 공을 꽂아 넣었고, 정현은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뛰어다녔다. 경기 시간 3시간21분. 손승리 코치는 "물집이 터져 굳은 살이 박인 곳에 또 물집이 생기면서 피멍까지 들었다. 의사에게 치료를 받고 진통제까지 맞았지만 사실 뛰기 힘든 상태였다"고 전했다. 
 
평소 아프다는 소리도 안 하던 정현마저 의사에게 통증을 호소했다. 주위에선 4강 시작 전, 기권을 권유했지만 정현은 생애 첫 메이저 대회 4강전 출전을 강행했다. 오히려 발바닥 통증은 숨겼다. 핑계라고 생각할까봐 아픔을 참고 페더러와 일전을 준비했다. 
 
준결승전 당일 몸을 푸는 훈련을 평소보다 30분 더 긴 한 시간이나 했다. 발에 잘 맞는 패드를 찾기 위해 여러 개를 테스트하느라 시간이 길어졌다. 주원홍 전 대한테니스협회장은 "정현이 그간 뛰었던 투어대회는 3세트 중 2세트를 따면 되는 대회였다. 5세트 중 3세트를 따야 이기는 메이저 대회를 6경기나 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어 했다"고 전했다. 
 
페더러는 "기권승으로 결승에 올라 아쉽다. 정현의 몸 상태가 안 좋다는 걸 2세트 시작부터 느꼈다. 나도 부상을 안고 뛰어봐서 그 아픔을 잘 안다. 그래서 정현의 결정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