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 “물집서 생살 나올 정도 상황...아쉽지만 목표는 이뤘다”

준결승전 종료 직후 정현이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준결승전 종료 직후 정현이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준결승까지 올랐지만, 부상 통증으로 기권할 수밖에 없었던 정현(세계랭킹 58위)이 “이미 경기 전 오른쪽 물집이 심해 생살이 나올 상황이었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날 정현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16강전부터 진통제를 맞고 경기에 임했으며 4강전에서는 부상해 악화해 더 치료할 수 없는 사정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현은 아쉽게 메이저대회 결승에는 진출하지 못했지만, 자신이 생각한 목표는 이룬 만큼, 부상 없이 올 시즌을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정현은 이날 준결승에서 ‘테니스 황제’로 불리는 로저 페더러(세계랭킹 2위‧스위스)와 맞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발바닥 물집으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정현은 1세트를 1-6으로 내주고, 2세트 게임스코어 2-5로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포기했다.
 
준결승에서 페더러와 붙은 정현이 발바닥 물집으로 2세트에서 기권했다. 경기 중 정현의 발 상태를 점검하고 있는 의료진. [사진 연합뉴스]

준결승에서 페더러와 붙은 정현이 발바닥 물집으로 2세트에서 기권했다. 경기 중 정현의 발 상태를 점검하고 있는 의료진. [사진 연합뉴스]

 
페더러는 경기 종료 후 부상으로 기권한 정현을 격려하며 선배 선수로서의 조언도 잊지 않았다.
 
페더러는 “나도 부상을 안고 뛰었을 때 얼마나 아픈지 안다”며 “멈춰야 하는 순간이 있다는 것도 안다. 이렇게 결승에 올라가고 싶지는 않았다. 아쉽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