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정현 "더 이상 못 걸을 정도로 아팠다"

"더 이상 못 걸을 정도로 아팠다."
 
물집 터진 발바닥이 위대한 도전을 멈추게 했다. 그러나 돌풍을 일으킨 정현(22·한국체대·세계 58위)의 역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너덜너덜해진 정현의 오른발바닥. 왼발바닥은 더 심한 상태다. [사진 JTBC FOX Sports]

너덜너덜해진 정현의 오른발바닥. 왼발바닥은 더 심한 상태다. [사진 JTBC FOX Sports]

발바닥 부상을 안고 뛴 정현. 호주오픈 준결승전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요청하고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JTBC3 FOX Sports]

발바닥 부상을 안고 뛴 정현. 호주오픈 준결승전에서 메디컬 타임아웃을 요청하고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JTBC3 FOX Sports]

정현은 26일 호주 멜버른 파크 로드 레이버 아레나(센터 코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로저 페더러(37·스위스·2위)에서 2세트 도중 발바닥 부상으로 기권패했다. 1세트를 1-6으로 내준 정현은 2세트 게임 스코어 2-5로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포기했다. 2세트 1-4까지 벌어졌을 때, 정현은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렀다. 정현은 왼쪽 테니스화 끈을 풀고 양말을 벗었다. 테이핑을 한 왼 발바닥이 드러났다. 굳은 살이 박히고 물집이 잡혀 있었다.  
 
정현은 다시 테이핑을 하고 코트에 섰다. 다시 전열을 가다듬은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따며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그러나 페더러의 강한 서브에는 속수무책이었다. 왼발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연속 4점을 내줘 2-5로 다시 벌어졌다. 결국 8번째 게임, 30-30에서 정현은 천천히 네트 가운데에 앉아있는 심판에게 다가가 기권 의사를 밝혔다. 라켓 가방을 메고 떠나는 정현에게 1만5000여명의 관중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다. 이로써 정현은 메이저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은 4강이 됐다. 이는 한국 선수가 쓴 최고 기록이다. 다음은 정현의 기자회견 일문일답.
26일 호주오픈 4강전을 펼치는 정현과 페더러.[멜버른 EPA=연합뉴스]

26일 호주오픈 4강전을 펼치는 정현과 페더러.[멜버른 EPA=연합뉴스]

 
Q. 부상이 어느 정도인가?(매니저가 대신 답변)
"보통 물집보다 심하다. 지난 며칠 동안 계속 물집이 잡혀있다. 물집을 터뜨려서 제거하다보니 빨갛게 상처가 나 있다. 이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진통제도 맞았지만 계속 아팠다."
 
Q. 물집이 생긴 원인은 무엇인가?(매니저가 대신 답변)
"많은 선수들 발에 굳은 살이 있다. 연속으로 이렇게 많은 경기를 하고 많이 뛰기 때문에 그럴 수 있다."
 
Q. 그랜드 슬램의 첫 번째 준결승전에서 기권했는데 지금 기분은?
"비록 기권했지만 난 내가 옳은 결정을 했다고 생각한다. 내가 코트에서 더 안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팬들에게 미안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어쨌든 메이저 대회에서 준결승에 올라서 행복하다. 내년 대회에선 더 강한 모습을 보여주겠다."
 
Q. 호주오픈 분위기를 즐겼나?
"코트에서 2주동안 정말 즐겁게 보냈다. 정말 행복하다."
 
Q. 오늘 밤 얼마나 아팠나?
"모르겠다. 정말로 아팠다. 더 이상 못 걸을 정도로 아팠다."
 
Q. 이번 대회에서 자신감을 얻었나?
"물론이다. 지난 2주 동안 정말 잘 했다. 알렉산더 즈베레프, 노박 조코비치, 로저 페더러와 대결했다. 지난 2주 동안 정말 좋은 경험을 했다. 앞으로는 더 플레이를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Q. 위대한 페더러와 함께 경기한 기분은?
"영광이다. 많이 배웠다. 그는 정말 경기를 잘했다. 이번 대회에서 자신감을 배웠다. 페더러같은 훌륭한 선수와 코트에서 좀 더 편안하게 경기할 수 있게 됐다. 다음에는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Q. 올해의 목표는 무엇인가?
"이미 두 가지 목표를 이뤘다. 내 개인 최고 랭킹(44위)을 넘어섰고, 한국 선수로서는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을 거뒀다. 이제 부상 없이 시즌을 끝내고 싶다. 그러려면 회복을 잘해야 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