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픈 발바닥으로 멈춘 도전...그래도 잘했다

물집 터진 발바닥이 위대한 도전을 멈추게 했다. 그러나 돌풍을 일으킨 정현(22·한국체대·세계 58위)의 역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호주오픈 4강전 도중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러 발바닥 치료를 받고 있는 정현. 오른쪽 사진은 정현의 오른쪽 발바닥 상태. 왼쪽 발바닥은 더 심하다. [사진 JTBC]

호주오픈 4강전 도중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러 발바닥 치료를 받고 있는 정현. 오른쪽 사진은 정현의 오른쪽 발바닥 상태. 왼쪽 발바닥은 더 심하다. [사진 JTBC]

 
정현은 26일 호주 멜버른 파크 로드 레이버 아레나(센터 코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로저 페더러(37·스위스·2위)에서 2세트 도중 발바닥 부상으로 기권패했다. 1세트를 1-6으로 내준 정현은 2세트 게임 스코어 2-5로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포기했다. 2세트 1-4까지 벌어졌을 때, 정현은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렀다. 정현은 왼쪽 테니스화 끈을 풀고 양말을 벗었다. 테이핑을 한 왼 발바닥이 드러났다. 굳은 살이 박히고 물집이 잡혀 있었다. 
 
호주오픈 준결승 도중 왼발 치료 받고 있는 정현. [로이터=연합뉴스]

호주오픈 준결승 도중 왼발 치료 받고 있는 정현. [로이터=연합뉴스]

정현은 다시 테이핑을 하고 코트에 섰다. 다시 전열을 가다듬은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따며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그러나 페더러의 강한 서브에는 속수무책이었다. 왼발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연속 4점을 내줘 2-5로 다시 벌어졌다. 결국 8번째 게임, 30-30에서 정현은 천천히 네트 가운데에 앉아있는 심판에게 다가가 기권 의사를 밝혔다. 라켓 가방을 메고 떠나는 정현에게 1만5000여명의 관중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다. 이로써 정현은 메이저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은 4강이 됐다. 이는 한국 선수가 쓴 최고 기록이다.
 
정현의 발바닥이 너덜너덜해진 것은 지난 22일 전 세계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14위)와의 16강전이 결정적이었다. 조코비치가 좌우, 앞뒤 구석구석 공을 넣으면서 정현도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뛰어다녔다. 당시 경기 시간은 3시간 21분. 손승리 코치는 "물집이 터져 굳은 살이 박힌 곳에 또 물집이 생기면서 피멍까지 들었다. 현지 의사에게 계속 치료 받고 진통제까지 맞았지만, 사실 뛰기가 힘든 상태였다"고 했다. 평소 아프다는 소리를 안하는 정현도 의사에게 "통증이 심하다"고 할 정도였다. 
 
아쉬운 기권패에 손을 흔들고 나가는 정현. [EPA=연합뉴스]

아쉬운 기권패에 손을 흔들고 나가는 정현. [EPA=연합뉴스]

이날 경기를 앞두고도 테니스 훈련을 30분 더 늘려 1시간이나 했다. 본인 발에 잘 맞는 패드를 찾기 위해 여러 개 끼고 시험하면서 시간이 늘어났다. 주원홍 전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은 "정현은 주로 3세트 중 2세트를 따는 투어 대회를 뛰었다. 5세트 중 3세트를 따는 메이저 대회를 6경기나 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어 했다"고 전했다. 
 
페더러는 "기권승으로 결승에 가는게 아쉽다"며 "정현의 몸 상태가 안 좋다는 걸 2세트 시작부터 느꼈다. 나도 부상을 안고 뛰었을 때의 그 아픔을 잘 안다. 그래서 정현의 결정을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정현의 돌풍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올해 열리는 또다른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5월), 윔블던(7월), US오픈(8월)이 남아있다. 지구력이 좋은 정현은 클레이(흙) 코트에서 열리는 프랑스오픈에서는 지난해 32강에 올랐다. 잔디 코트인 윔블던에선 2013년 주니어 시절 준우승을 거뒀다. 호주오픈처럼 하드 코트에서 열리는 US오픈도 기대해 볼 만하다.
 
박소영 기자 park.soyoung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