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화재]사망자 수 39명→41명→37명으로…“중복 집계된 탓”

 26일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 사망자 수가 오후 5시 현재 37명으로 확인됐다.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오후 5시 현재 37명이 사망했다. [독자제공=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오후 5시 현재 37명이 사망했다. [독자제공=연합뉴스]

 
소방당국은 당초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사망자 수가 39명이라고 발표했지만, 뒤늦게 37명으로 정정했다. 소방당국이 사망자 수를 39명으로 집계했을 당시 경찰 측에서는 41명이라고 밝히기도 해 혼선을 빚었다.  
 
천재경 밀양보건소장은 “지금까지 화재 사망자 수가 37명으로 집계됐다”면서 “사망자 수가 39명, 41명 등으로 발표된 것은 피해자가 분산된 일부 병원에서 중복 집계된 탓”이라고 설명했다.
 
사망자는 최초 발화 장소로 추정된 1층 응급실과 가까운 1층과 2층 부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가 모두 입원 중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요양병원 환자 중에서는 사상자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관계자 3명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당시 근무중이던 의사는 1층에서,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는 모두 2층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사망한 환자들의 장례식장 모습. 최은경 기자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사망한 환자들의 장례식장 모습. 최은경 기자

 
지금까지 사망자 중 화상 사망자는 없고 대부분 질식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최만우 경남 밀양소방서장은 오전 브리핑에서 “오전 10시 53분 현재 사망자 31명, 중상자 8명, 경상자 69명으로 총 11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지만, 이 발표 직후 사망자는 33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화재감식팀이 도착하는 대로 사고 현장을 정밀감식할 예정이다. 또 “1층 응급실 옆 간호사 탈의실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병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해 화재 원인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