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보다 낫다는 네이버 통역이어폰…CES 최고상에도 비공개 이유는

네이버의 블루투스 이어폰 마스(MARS)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8'에서 헤드폰 분야 최고혁신상 수상제품으로 선정됐다.[연합뉴스]

네이버의 블루투스 이어폰 마스(MARS)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8'에서 헤드폰 분야 최고혁신상 수상제품으로 선정됐다.[연합뉴스]

네이버의 통역 이어폰 ‘마스’는 지난해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8’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구글의 통역 이어폰 ‘픽셀버드’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아직 네이버는 제품 공개를 꺼리고 있다. 문제없이 시연할 단계가 아니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수만개 전자제품이 출시된 CES2018에서 최고 혁신상은 31개에만 돌아갔다. 헤드폰 분야에서는 네이버와 라인, 오르페오 사운드웍스가 협업한 마스가 탔다. 삼성전자의 무선 이어폰 ‘기어 아이콘X 2018’뿐만 아니라 하만과 자브라 등 유명 음향기기 업체의 출품작보다 나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네이버는 최고혁신상을 받고도 마스를 CES에 어정쩡하게 등장시켰다. 네이버는 자체 부스를 열지 않았고, 오르페오가 차린 조그만 부스에 마스를 살짝 공개했다. 이후엔 마스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마스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네이버는 “CES에 출품된 것은 데모 제품 수준이라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 확실히 완성되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늦어도 하반기에는 마스를 출시할 방침이다.
 
마스는 두 사람이 무선 이어폰 한 쌍을 하나씩 나눠 끼고 다른 언어로 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글의 픽셀버드는 구글 스마트폰인 ‘구글 픽셀’을 써야만 하고 한 사람은 이어폰을, 상대방은 스마트폰으로 대화를 주고받는 방식이다.  
 
마스는 네이버가 자체 개발한 통번역 프로그램 ‘파파고’와 연동돼 작동한다. 미국인과 한국인이 얘기할 때, ‘Have you been to newyork?’이라는 음성이 이어폰으로 ‘뉴욕에 가본 적 있나요?’라고 통역돼 들리고, ‘지난 여름에 가봤어요’라는 대답은 ‘I went there last summer’로 되돌아가는 식이다. 음성 기술 스타트업 오르페오 사운드웍스의 ‘노이즈 캔슬링’(소음 제거) 기능이 추가돼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선명하게 음성을 인식한다.  
 
현재 통역이어폰은 독일과 미국 등이 출시했고, 중국과 일본도 준비 중이다. 국내 출시된 독일 브라기사의 ‘대시프로’는 아이폰 운영체제(iOS)에서만 통역 기능이 작동된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