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영업자 폐업 속출”…文정부 ‘민생파탄’ 타깃삼는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생활정치’에 나서며 문재인 정부의 약점을 공략하고 있다. 가상화폐ㆍ최저임금ㆍ미세먼지 등 최근 논란이 된 정책과 관련된 현장을 방문하면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 시화공단 내 한 업체를 방문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 시화공단 내 한 업체를 방문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홍 대표는 26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 시흥공단의 한 업체를 방문해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으로 자영업자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며 “우리가 2월 (임시) 국회에서 정부정책을 바로 잡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국당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를 세워 대책도 세우고, 함진규 정책위의장 중심으로 중소기업 대책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엔 페이스북에 “청년실업은 최악이고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은 거리로 내몰리고 기업은 협박과 압박에 시달리고 집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고 적기도 했다.
 
홍 대표의 이날 시흥공단 방문은 지난 22일부터 시작한 ‘당 대표 현장방문 생활정치’의 일환이다. 앞서 홍 대표는 22일 첫 방문지로 블록체인ㆍ가상화폐 업체 간담회장을 찾았다. 정부가 가상화폐 정책 발표에서 혼선을 빚은 데 대해 그는 “계좌개설의 자유가 있는데 정부에서 막는 것은 아무런 헌법적 근거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튿날엔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을 만나 “정부는 기업 압박만 하고 전부 범죄시하고 대통령 한 마디로 시장질서가 교란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 오후엔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저희 당이 법인세 인상을 막지 못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홍 대표는 30일부터는 어린이집과 기상청, 초등학교 등을 방문한다.  
 
한편 26일 31명의 사망자를 낸 경남 밀양의 화재 참사와 관련 자유한국당은 “자고 나면 터지는 안전사고와 참사에 참담할 뿐”이라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던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에 있냐”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당초 예정돼있던 당직자들과의 영화 관람 등을 취소하고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