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획대로, 소신대로...'강단있는' 머리 감독

인사말 하는 박철호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   (서울=연합뉴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팀이 지난 25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에 도착, 박철호 북한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26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사말 하는 박철호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 (서울=연합뉴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팀이 지난 25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에 도착, 박철호 북한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26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역사적인 남북 단일팀의 첫날은 화기애애했다.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에 합류할 북한 선수단 15명이 25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입촌했다. 육로를 통해 입경한 선수단은 이날 12시30분 진천 선수촌 빙상장에 도착해 간단한 환영식을 치렀다. 오후 8시부터 세라 머리(30·캐나다) 단일팀 총감독 주재로 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환영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됐다. 
 
이를 지켜본 대한아이스하키협회 관계자는 "선수들 한 명씩 일어서 이름·나이·포지션 등 자기 소개를 하는 자리에서 한 북한 선수가 재미있게 자기 소개를 하더라. 선수들이 박수를 치고 한바탕 웃는 장면이 연출됐다"고 설명했다. 
 
대화하는 한국-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 선수들   (서울=연합뉴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팀이 지난 25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에 도착, 양측 선수들이 대화하고 있다. 2018.1.26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화하는 한국-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 선수들 (서울=연합뉴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팀이 지난 25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에 도착, 양측 선수들이 대화하고 있다. 2018.1.26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머리 총감독은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면서 북한 선수들에게 팀 전술이 적힌 '플레이북(전술노트)'을 나눠줬다. 2014년 9월 한국 여자대표팀에 부임한 머리 총감독이 4년여간 경험하고 느낀 시행착오가 고스란히 담긴 자료다. 머리 감독이 먼저 '플레이북'의 전반적인 내용을 설명했다. 부족한 부분은 한국 선수들이 북한 선수들과 짝을 이뤄 대화하며 이해를 도왔다. 
 
협회 관계자는 "한두명씩 나란히 앉아 '플레이북'을 보며 묻고 답하는 시간이 있었다. 밖에서도 단 번에 들릴 정도로 큰 웃음 소리가 여러 번 나왔다. 선수들이 생각보다 훨씬 빨리 친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머리 총감독은 김도윤(38) 코치, 북한의 박철호(49) 감독을 따로 불러 30분간 회의를 했다. 앞으로 훈련 일정을 조율하고, 전술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단일팀은 26일부터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하며 다음주부터 합동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머리 총감독은 합동훈련 전까지 북한 선수의 기량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훈련 참관하는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   (서울=연합뉴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지난 25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 빙상훈련장에서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2018.1.26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훈련 참관하는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팀 (서울=연합뉴스)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지난 25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 빙상훈련장에서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2018.1.26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머리 총감독이 눈치를 보지 않고 주도적으로 팀을 지휘하면서 단일팀도 빠르게 안정을 찾는 모양새다. 머리 감독은 단일팀 논란이 불거진 이후 소신있는 발언을 이어갔다. 처음 단일팀 소식을 접한 머리 감독은 "충격적"이라고 표현했다. 단일팀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기자회견을 자청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머리 감독은 "선수 선발은 내 권한이다. 내가 원하는 선수만 출전한다"고 못박았다. 단일팀 선수들이 쓰게될 진천 선수촌 라커 배정에도 머리 총감독이 직접 나섰다. 남과 북 선수를 섞어 배치하며 결속력을 끌어올리는데 신경썼다. 오리엔테이션도 머리 총감독이 준비한대로 진행됐다. 
 
협회 관계자는 "머리 감독은 확고한 자기 철학과 신념을 갖고 있다. 단일팀 소집 첫날부터 확실하게 주도권을 잡고 계획한대로 팀을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리 총감독은 환영 오리엔테이션을 앞두고는 정부에서 파견된 관계자들에게 "자리를 비켜달라"고 직접 요구하기도 했다.    
 
세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총 감독과 박철호 북한 감독이 25일 충북 진천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 앞에서 처음으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북한 선수단은 선수 12명과 지원 2명, 감독1명으로 구성됐다. 남북 단일팀은 합동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다진 뒤 2월 4일 스웨덴과의 평가전을 통해 첫 실전 경기를 치른다. 평창올림픽 첫 경기는 2월 10일 열리는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1차전이다.

세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총 감독과 박철호 북한 감독이 25일 충북 진천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 앞에서 처음으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북한 선수단은 선수 12명과 지원 2명, 감독1명으로 구성됐다. 남북 단일팀은 합동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다진 뒤 2월 4일 스웨덴과의 평가전을 통해 첫 실전 경기를 치른다. 평창올림픽 첫 경기는 2월 10일 열리는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1차전이다.

 
머리 감독을 도와 단일팀을 이끌게 된 박철호 감독의 역할도 중요해졌다. 박 감독은 지난해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4부리그)에 팀 스태프(북한아이스하키협회 사무처장)로 참가했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북한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선수로 활약한 박 감독은 2009~10년 북한 20세 이하 남자청소년대표 감독을 지냈고, 2012~16년에는 남자 성인팀을 맡았다. 
 
한 아이스하키계 관계자는 "줄곧 남자 대표팀을 맡아온 감독이라 여자 선수들에 대해서는 잘 모를 수도 있다. 또 머리 총감독은 북한 12명 선수 중 베스트 3~4를 뽑아서 4라인에 활용하려고 하는 것 같은데, 박 감독이 북한 선수 전부에게 공평한 기회를 주자고 주장하면 잡음이 나올 수 있다. 박 감독이 머리 총감독의 계획을 다 수용할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통일부는 26일 머리 총감독이 단일팀 출전 선수 선발에 관한 전권을 갖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 때 우리 측 머리 감독이 전권을 갖고 선수를 선발해 경기를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