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화재] 사망자에 의사 1명·간호사 1명·조무사 1명 포함

 
26일 오전 7시 32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에서 불이 나 33명이 숨지고 79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29분께 큰 불길을 잡고 오전 10시 26분께 불을 모두 껐다. 송봉근 기자

26일 오전 7시 32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에서 불이 나 33명이 숨지고 79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29분께 큰 불길을 잡고 오전 10시 26분께 불을 모두 껐다. 송봉근 기자

26일 오전 7시 32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에서 불이 나 33명이 숨지고 79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소방관이 1층 응급실 부근을 살펴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29분께 큰 불길을 잡고 오전 10시 26분께 불을 모두 껐다. 송봉근 기자

26일 오전 7시 32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에서 불이 나 33명이 숨지고 79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소방관이 1층 응급실 부근을 살펴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29분께 큰 불길을 잡고 오전 10시 26분께 불을 모두 껐다. 송봉근 기자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숨진 사람들 중에 의사와 간호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경철 세종병원 이사장은 "9명의 당직자 중 의사 1명, 간호사 1명, 간호조무사 1명 등 3명의 의료진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세종병원에는 환자 177명이 입원 중이었다. 당직 의사가 1층에서, 2층에서 책임 간호사 1명과 조무사 1명이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또 그는 "건축법에 위반되지 않는 내장재를 사용했다"며 "소방점검도 꾸준히 받아왔다. 건물 규모가 작아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화재 사고에서는 화상보다 연기로 인한 희생자가 많았다. 소방당국은 "화상에 따른 사망자는 한 명도 없다. 대부분 이송도중이나 이송 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