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신생아 사망사건' 주치의 재소환…감염관리 책임 묻는다

지난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주치의 조수진 교수가 서울지방경찰청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조 교수는 건강 상의 이유로 진단서를 내고 1시간 만에 귀가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주치의 조수진 교수가 서울지방경찰청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조 교수는 건강 상의 이유로 진단서를 내고 1시간 만에 귀가했다. [연합뉴스]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인 조수진 교수를 불러 조사했다.
 
조 교수는 26일 오후 1시25분쯤 변호인과 함께 서울경찰청에 도착했다. 그는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주치의)으로서 병원 내 감염 관리의 책임이 있으면서도 신생아들의 사망 원인이었던 균 감염을 막지못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를 받고 있다. 
 
조 교수는 '감염관리 책임이 누구에게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마스크를 낀 채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조 교수의 법률대리인인 이성희 변호사는 "균 감염이 사인이므로 감염 경로를 밝혀야 하는데 경찰은 조 교수와 전공의 강모씨에게 모든 책임을 묻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가 경찰에 출석한 건 지난 16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그는 건강 상의 이유로 진단서를 내고 1시간 만에 귀가했다.
 
지난달 16일 조 교수가 실장으로 있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는 신생아 4명이 잇따라 심정지를 일으켜 사망했다. 국과수 부검 결과 사인은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고 전날인 지난달 15일 신생아들에게 주사된 지질영양 주사제가 의료진의 투여 준비 과정에서 세균에 오염됐던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이날 신생아들에게 투여된 주사제 7병 중 5병이 상온에서 5~8시간 방치됐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주사제는 의료진이 500㎖짜리 용량의 지질영양제 '스모프리피드' 1병을 7명분으로 나눈 것이었다. 
 
해당 주사제는 사용설명서에 '즉시 사용'하도록 나와있다. 이대목동병원 자체 지침상으로도 개봉 후 30분 이내에 사용하도록 돼 있다. 사용 시간이 지체되더라도 2~8도 수준의 저온에서 보관돼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상온에서 영양제 속에 침투해 있던 세균이 급속도로 확산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서울 경찰청 광역수사대원들이 지난달 19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경찰청 광역수사대원들이 지난달 19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료진은 질병관리본부와 대한감염학회가 정한 '환자 1명당 주사제 1병 사용 지침'도 어겼다. 이들은 지난달 15일 정오쯤 바이알(유리병) 1병으로 만든 주사제 7병 중 2개를 바로 사용한 뒤 남은 5병은 오후 5시~8시 사이 환아 5명에게 주사했다. 지침 상으로는 5명 모두 각각 다른 바이알로 투약을 받았어야 한다. 이날 가장 늦게 주사제를 투여받은 신생아 A군은 다음 날 오후 5시44분쯤 사망 신생아들 가운데 가장 빨리 심정지가 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5일 "해당 지질영양 주사제는 다회용량 바이알이 아니기 때문에 (이대목동병원의 행위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주사제 안전사용 가이드'와 질본 '감염예방지침'의 권고사항에 배치된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이렇게 사용한 지질영양제를 1명당 1병씩 처방한 것처럼 기록해 건강보험공단에 요양급여를 부풀려 청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26일 병원 감염관리실 관계자 1명과 의료기관인증평가원 관계자 1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다. 경찰은 이들을 통해 감염관리위원회와 감염관리실이 의료법에 명시된 업무를 제대로 수행했는지, 평가원이 신생아 중환자실에 시정명령이나 권고를 내린 사항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