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무현재단, 뉴욕 타임스스퀘어 광고 법적 대응 시사 "표현의 자유라는 탈을 쓰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캡처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캡처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옥외 광고판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광고물이 게재된 데 대해 노무현재단이 "표현의 자유라는 탈을 쓰고 악의적인 내용으로 고인과 유가족, 지지자들을 분노케 하는 이러한 패륜적 행태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26일 노무현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파악했고,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 변호사, 국제 변호사, 국내 변호사들과 함께 법리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필요한 절차를 거쳐 방안이 나오면 재단의 공식적인 대응 내용도 알려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의를 왜곡하고 인격 비하와 모독을 일삼는 저들의 행태에는 그만큼의 강력한 책임이 뒤따른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줄 것이다"라며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며 악의적인 행태를 하는 이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5일 오전 11시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는 "나도 타임스퀘어에 광고 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계약서로 인증한다. 뉴스를 보다가 문재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를 타임스퀘어에 하는 걸 보고 감명받았다"라고 적었다.
 
이 광고는 25일(현지시간) 오전 12시 5분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 축하 광고가 게재됐던 곳과 동일한 장소에서 5분가량 송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타임스퀘어 광고 대행사 측은 26일 광고가 게재됐던 전광판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