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전의 날’ 정현 “테니스 안했으면 태권도 선수됐을 것”

호주오픈 4강에 오른 정현(22)의 후원사 라코스테가 26일 정현과의 60초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사진 라코스테 트위터 캡처]

호주오픈 4강에 오른 정현(22)의 후원사 라코스테가 26일 정현과의 60초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사진 라코스테 트위터 캡처]

26일 오후 5시 30분(한국시간) ‘테니스 황제’ 페더러(2위·스위스)와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을 펼칠 정현(22·한국체대)이 자신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스스로 답했다. 정현을 후원하는 의류업체 라코스테가 진행한 60초 인터뷰에서다. 
 
라코스테는 26일 트위터를 통해 인터뷰 동영상을 올렸다. “정현은 테니스 선수가 안 됐다면” 이란 질문에 “태권도 선수가 됐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른 숨겨진 재능이 있는지”란 질문에도 “태권도를 잘한다”고 답하며 태권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현은 어릴 때 테니스보다 태권도를 먼저 시작했다. 정현은 지난 25일 공개된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와의 인터뷰에 "어렸을 때 태권도를 먼저 시작했지만 형과 테니스를 하는 게 더 좋았다"며 "언제나 형을 이기는 것이 목표였다"고 말했다. 친형인 정홍(25)은 실업팀 현대해상 소속 테니스 선수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정현의 60초 인터뷰 전문
- 몇 살 때 처음 테니스 라켓을 잡았나?
“7살.”
 
-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오렌지 볼 우승했을 때?”

 
- 라코스테 후원은 언제부터?
“지난해 부터.”
 
- 만약 우승을 한다면 어떤 대회일 것 같나.
“마이애미 대회.”
 
- 가장 기억에 남는 조언은?
“모든 것을 배워라.”
 
- 만약 동물이었다면.
“원숭이(웃음).”
 
- 정현을 기쁘게 하는 일은?
“승리.”
 
- 테니스 선수로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자질은?
“정신력.”
 
- 가장 좋아하는 프랑스어 단어는?
“봉쥬르.”
 
- 다른 사람들은 모르는 정현의 비밀
“프리즌 브레이크를 너무 좋아해요.”
 
- 테니스 선수가 안 됐다면?
“태권도 선수가 됐을 것.”
 
- 다른 숨겨진 재능이 있는지.
“태권도 잘 해요.(웃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