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빙속 노선영, 극적으로 평창행 가능…"러시아 선수 탈락 때문"



여자 1500m 출전권 확보하면서 팀추월도 출전 가능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안일한 행정 처리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이 불발될 뻔 했던 노선영(29·콜핑팀)이 극적으로 평창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

평창올림픽에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전망이었던 여자 1500m의 러시아 선수 2명이 26일(한국시간)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가 발표한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덕분이다.

이들이 탈락하면서 여자 1500m 예비 명단 2순위에 올라있던 노선영에게 평창올림픽 출전권이 돌아왔다.

빙상연맹은 26일 "이날 오전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엔트리 재조정 사유가 발생해 우리나라에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 출전권 한 장이 배정됐다고 알려왔다"며 "노선영이 평창올림픽 여자 1500m와 팀추월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노선영이 극적으로 평창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된 것은 대규모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 때문이다.

2017~2018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4차 대회를 통해 러시아 선수 3명이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예카테리나 시코바와 율리야 스코코바, 나탈리야 보로니나가 그들이다.

이날 ROC는 평창올림픽에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Olympic Athlete from Russia)를 달고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선수 169명을 발표했다.

이 명단에 시코바와 스코코바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고, 보로니나만 포함됐다. 그러면서 여자 1500m 예비 명단 2순위였던 노선영에게 출전권이 돌아오게 됐다.

빙상연맹은 "지난 19일 평창올림픽 엔트리 재배정이 마무리됐지만, 노선영이 여자 1500m 출전권을 받지 못했다"며 "하지만 ISU는 IOC로부터 러시아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과 관련해 연락을 받았으며 기존에 배정된 엔트리에 결원이 생겨 우리나라에 여자 1500m 출전권 한 장을 배정한다고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노선영은 당초 김보름(25·강원도청), 박지우(20·한국체대)와 함께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대표팀으로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빙상연맹이 팀추월 출전 자격 규정을 명확히 확인하지 않아 뒤늦게 올림픽 출전 자격 자체를 갖추지 못한 사실을 알게 됐다.

빙상연맹은 개인 종목 출전권이 없는 선수도 기준기록만 통과하면 올림픽 팀추월 출전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했지만, ISU가 지난 10일 "개인 종목 출전권이 있는 선수만 팀추월 주자로 나설 수 있다"고 통보했다.

이로 인해 빙상연맹에 비판의 화살이 쏟아졌고, 노선영도 깊은 좌절감을 드러냈다.

노선영은 지난 24일 선수촌에서 퇴촌한 상태다. 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더 이상 국가대표라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국가를 위해 뛰고 싶지도 않다"고 밝힌 바 있다.

평창올림픽 출전 여부는 노선영의 선택에 달려있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일단 노선영에게 의사를 물어볼 것"이라고 전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