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39명으로 늘어…1·2층 피해 집중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39명으로 늘었다.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화재가 발생, 수십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져졌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화재가 발생, 수십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져졌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이날 오전 11시께 사망자는 33명으로 집계됐으나 오후 1시께 들어서는 사망자가 39명으로 확인되면서 인명 피해가 계속 커지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화재로 오후 1시26분 현재 사망자는 39명, 중상자는 18명, 경상자는 113명으로 170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최초 발화 장소는 세종병원 1층 응급실로 추정되는 가운데 사망자도 세종병원 1층과 2층 부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가 모두 입원 중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요양병원 환자 중에서는 사상자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만우 경남 밀양소방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세종병원에서 오전 7시 35분에 화재가 발생했으며 9시 29분에 큰불이 잡혔고 10시 26분 완전히 진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전 10시 53분 현재 사망자 31명, 중상자 8명, 경상자 69명으로 총 11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지만, 이 발표 직후 사망자는 33명으로 늘어났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