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조카 “다스 140억, ‘영감’이 시형이한테 달라 했다”…녹취 공개

다스가 김경준 전 BBK 대표로부터 돌려받은 140억원을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가져가려 했다는 주장이 담긴 녹취파일이 26일 공개됐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실이 입수한 이 녹취파일은 이 전 대통령의 조카 김동혁씨와 다스 관계자의 대화를 2016년 녹취한 것으로,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 전무를 통해 140억원을 받아가려 했다는 취지의 김씨의 언급이 포함돼있다.
 
김씨는 이 전 대통령의 큰누나 고(故) 이귀선씨의 아들로 다스 납품업체의 대표다.
 
김씨는 녹취에서 “통장하고 도장…갖다 줬잖아. 140억 갖다 줬잖아. 지금 그래 갖고는…몇 년 전에 ‘영감’이 시형이보고 달라 그래 가지고 그렇게 된 거야”라며 “시형이가 이상은씨보고 ‘내놓으시오’ 그랬더니 난 모른다, 동형이가 안다 이래 된 거야”라고 말했다. 여기서 ‘영감’은 이 전 대통령으로 추정된다.
 
김씨는 “시형이가 나한테 이야기하는 거야. 그래서 동형이한테 통장 내놓으라 했더니 ‘나 몰라’(라고 했다)”, “이○○(청취 불능 부분) 얘기를 들어보면 글마가…주식 뭐 해가지고 다 날렸다는 거야”라고도 했다.
 
검찰은 2011년 다스가 김경준 전 대표의 스위스 계좌에서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당시 청와대가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다만 김씨와 대화한 다스 관계자는 “그 돈 140억. 그 자기앞수표로 만들어서 갖다 줬어요. 제가 줬어요”라며 “그때, 이영배 사장님이던가 내가. 그거 갖고 오라고 해서 그쪽으로 전달했는데. 제가 전달했는데요”라고 주장했다.
 
또 “그건 회장님(이상은) 안 가져갔어요. 왜냐면 그날 삼성의료원에 입원하고 계셔가지고. 제가 병문안 병간호를 하다가. 그때 이○○ 감사 그 자리 있었거든요”라고 했다.
 
문제의 140억원을 자신이 자기앞수표로 바꿔 이영배 금강(다스 납품업체) 대표에게 전달했고, 이상은 회장은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2008년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자금 관리인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검찰 측은 다스 관계자의 녹취를 모두 확보해 수사 참고자료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