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밀양 세종병원 화재, 안타까움 금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해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 소집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해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 소집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건과 관련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잠시 전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를 소집하고 제천화재 발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밀양 세종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고, 현재 화재는 진압되었으나 사망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하여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첫째,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하여 추가 사망자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또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합 건물에 대한 화재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며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의 조기 수습을 위하여 범정부 차원이 역량을 총 결집하여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화재가 중환자들이 입원 중인 병원에서 발생하여 생명유지장치 등의 작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 사망원인을 신속히 파악함으로써 가족들이 혼란스럽지 않도록 할 것과 이송한 중환자들도 인근 병원에서 이런 장비의 지원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할 것도 당부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범정부지원단이 현장으로 긴급히 파견됐으며 이낙연 국무총리 또한 현장으로 떠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정확한 상황을 파악 후 현장 방문을 결정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초기 상황 조치를 할 수 있거나 사후 위로를 위한 목적이 있을텐데 현재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판단 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 35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불이 나 현재까지 사망자가 33명이 발생했고,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