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평창올림픽 '개인 자격 출전' 169명 확정...메드베데바 포함

러시아의 피겨 스타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 [AP=연합뉴스]

러시아의 피겨 스타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 [AP=연합뉴스]

국가적인 도핑 문제로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는 러시아 선수가 169명으로 확정됐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26일 '169명의 선수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Olympic Athletes from Russia)'라는 이름을 달고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광범위하게 발생한 러시아 선수단의 도핑 사건을 문제 삼아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불허한 대신 IOC의 엄격한 도핑 테스트를 거친 선수에 한해서만 개인 자격으로만 참가를 허용하기로 했다.
 
당초 러시아는 IOC에 평창올림픽 참가 희망 선수 명단 500명을 제출했다. 그러나 IOC는 이 중 111명을 제외한 389명으로 추렸다. 이 과정에서 소치올림픽 쇼트트랙 3관왕이었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제외됐다. 이어 이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169명이 평창행을 확정했다. 러시아의 이같은 겨울올림픽 선수단 규모는 소치올림픽 당시 232명뿐 아니라 2010년 밴쿠버 겨울올림픽 당시 177명보다도 줄어든 규모다. 평창올림픽엔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강력한 우승후보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와 알리나 자기토바, 아이스하키의 스타플레이어 일리아 코발추크, 파벨 다추크 등이 참가한다.
 
'러시아에서 온 선수들'이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입을 선수단복. [AP=연합뉴스]

'러시아에서 온 선수들'이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입을 선수단복. [AP=연합뉴스]

한편 IOC는 같은 날, 관중석에서 팬들이 러시아 국기를 흔드는 행위에 대해선 막지 않겠단 입장을 보였다. IOC는 지난해 12월 러시아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면서 개인 자격으로 나서는 선수들의 신분을 OAR, 러시아 국기 대신 오륜마크를 달고 나선다고 확정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러시아는 이달에 러시아 국기와 상징 등을 뺀 선수단복을 다시 제작했다. IOC는 "팬들이 러시아 국기를 흔드는 것을 흔드는 것을 금지할 수는 없다"면서도 "팬들의 응원이 정치적인 항의 시위로 보일 때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