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 소방서 "직접 화재로 인한 사망 없어, 이송 중 숨져"

밀양 소방서장 “직접적인 화재로 인한 사망 없다”…스스로 거동 불편한 요양병원 환자들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나 관계자가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나 관계자가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인해 사망자 수가 급속도로 불어나 33명으로 늘었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불이 났다. 아직 정확한 화재원인이나 사망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밀양 현장의 소방당국은 화상에 의한 사망자는 없다고 밝힌 상태라 사망자 중 상당수는 질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만우 밀양 소방서장은 이날 오전 1차 공식 브리핑에서 “사망자들이 (직접적인) 화재로 인한 사망은 없었다. 왜냐하면 화재가 1층에서부터 2층으로, 3층으로 올라가는 것을 완벽하게 차단했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화재가 발생, 수십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져졌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화재가 발생, 수십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져졌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 서장은 “앞쪽에 세종병원이 있고 세종병원 뒤쪽에 요양병원이 있다”며 “요양병원에 있었던 환자는 현재 확인된 바로는 94명이고, 앞쪽 세종병원에 있는 환자는 현재 100명으로 확인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양병원에 있는 환자 90여 명은 혼자서 움직일 수 없는 환자들”이라며 “1차적으로 저희 대원들이 94명을 전원 밖으로 다 구조 조치해서 이송 완료했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7시30분쯤 경남 밀양 세종병원 응급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병원은 6층 건물로 100여 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26일 오전 7시30분쯤 경남 밀양 세종병원 응급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병원은 6층 건물로 100여 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최 서장은 이어 “앞쪽에 세종병원에 약 100여 명 정도의 환자가 있었는데, 그 100여 명 중에서도 3층에 중환자실이 있었다”며 “중환자실에 있었던 15명이 실제로 산소마스크를 꽂고 있는 환자들”이라며 고연령의 병원 환자들이 다수 입원한 상태임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병원에 있는 환자의 특성이 요양병원 관계로 인해서 대부분 다 혼자서 거동을 할 수 없는 환자들”이라고 했다.  
 
최 서장의 발표는 세종병원에 입원해 있던 중환자들과 스스로 거동이 힘든 요양병원 환자들이 이송 과정에서 목숨을 잃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직접적인 화재가 사망의 원인이라기보다 병원 이송 중에 숨진 이가 대다수라고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

.

현재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33명으로 늘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