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급 탈출한 간호사 "응급실 뒤쪽서 갑자기 불났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화재가 발생, 수십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져졌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화재가 발생, 수십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져졌다. 현재 인명피해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불이 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긴급하게 탈출한 두 명의 세종병원 간호사가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최만우 밀양소방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탈출한 간호사는 ‘응급실 뒤쪽에서 불이 났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최 소장은 “초기에 불길이 2층으로 확산하는 것은 막았다”며 “본관 3층 중환자실의 15명은 전원 대피했다”고 전했다. 또 별관요양병원으로는 불길이 번지지 않았으며 요양병원 환자 94명은 전원 대피한 상황이다.  
 
화재 발생 1시간 40여분 만인 오전 9시 15분쯤 큰 불길은 잡았으나 사망자는 급증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 현재 사망자는 31명으로 늘었다.  
 
경찰 관계자는 “세종병원에 원래 입원 중이던 것으로 파악된 100명 중 나머지 인원에 대해 구조 작업을 진행중”이라며 “사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